비주얼 광고 슬라이드

1 축령산자연휴양림
2 축령산자연휴양림
3 축령산자연휴양림
4 축령산자연휴양림
1 2 3

예약 예약은 로그인후 이용 가능합니다.

알림판

여행정보

석천암(남양주)
* 커다란 암벽에 새겨진 미륵불이 장관인, 석천암 *석천암(石泉庵)은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면 화접리 산 97번지 불암산 자락에 자리한 대한불교 조계종 제25교구 본사인 봉선사의 말사이다. 신라 흥덕왕 때 지증국사가 장건했다고 하지만 정확한 기록은 전하지 않는다. 1882년(고종 19)에 병역제도의 개편으로 오위제도가 해체되자, 오위장(五衛將) 이장군(李將軍)이 옛터에 암자를 짓고 수도하였다. 그 후 199년에 거사(居士) 김한구(金漢九)가 낡은 건물을 수리하고 이곳에서 공부하였으며, 1956년에는 주지 창근(昶根)스님이 요사채를 중수하고, 1960년에는 법당을 세웠다.석천암의 중심 커다란 암벽에는 중생 구제의 염원을 가지신 미륵불이 몸을 나투고 계신다. 말법시대 중생들의 귀의처인 이 미륵불은 1966년 설봉스님이 조성하신 것으로 오늘날 석천암의 상징이 되고 있다.* 석천암을 전하는 이야기 *조선시대 지리서인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양주군 불우(佛宇)조에 보면 다음과 같은 시가 전하고 있다. “천불산(千佛山) 높푸르러 겹쳐졌는데, 발자국 미끄러워 칡을 잡는다. 구름이 노목을 덮어 매 집이 높고, 물이 샘에 흘러와 용이 숨었다. 손님은 시를 쓰려 석탑(石塔)을 쓸고, 스님은 예불(禮佛)하며 종을 울린다. 올라가 임해 보니 동남쪽이 모두 보인다. 건곤(乾坤)을 굽어보니가슴 시원하네.” 이 시는 누가 지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석천암의 경치가 잘 담겨있다. 지금도 석천암은 가파른 길과 암벽을 지나야 닿을 수 있는 곳이다. 시구(詩句)에서처럼 사찰에 가까워질수록 아래를 돌아다보면 눈앞에 펼쳐지는 경치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또한, 산을 오르는 동안의 힘겨움은 어느 순간에 봄에 눈이 녹듯이 사라져 버린다. 그렇기 때문에 옛 사람들도 이곳을 찾아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종소리를 듣고, 시를 읖은 것 같다.
볼거리/먹거리 더보기

오시는길 안내

찾아오시는길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