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광고 슬라이드

1 군위 장곡자연휴양림
2 군위 장곡자연휴양림
3 군위 장곡자연휴양림
4 군위 장곡자연휴양림
6 군위 장곡자연휴양림
1 2 3

예약 예약은 로그인후 이용 가능합니다.

알림판

여행정보

법주사
법주사는 경북 군위군 소보면 청화산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10교구 본사 은해사의 말사이다. 법주사. 실제로 법주사하면 충북 보은면에 자리한 속리산 법주사를 떠올리곤 한다. 속리산 법주사는 신라시대로부터 고려, 조선, 지금에 이르기까지 중창 삼창을 거듭하며 뛰어난 고승대덕들을 배출해낸 큰 도량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런데 경북 군위에도 법주사가 있다. 동명의 법주사와는 그 규모나 역사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대부분의 사찰이 멸실과 존폐의 역사를 거듭해 온 사실을 감안한다면 군위의 법주사는 불맥을 면면히 이어온 사찰 축에 든다. 그것은 법주사에 남아 있는 여러 정황을 미루어 유추할 수 있다.신라 소지왕때 심지왕사, 또는 은점조사가 창건한 것으로 알려진 군위의 법주사가 얼마나 사세가 대단했는지는 먼저 왕맷돌을 통해 짐작할 수 있겠다. 이 왕맷돌은 국내에서 발견된 맷돌 중 가장 크고 구멍이 4군데나 뚫려 있는 원형의 석조물로 열 사람이 한꺼번에 힘을 합쳐 들어야 겨우 들 수 있을 정도로 육장한 무게를 가지고 있다. 300년전에 만들어진 이 왕맷돌만 보더라도 당시 얼마나 많은 스님들이 여기서 수행했는지 알 수 있다. 또한 이 곳에는 한때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셨던 석탑이 전해오고 있는데 지금은 세월의 흔적으로 인해 퇴락한 채 서 있다. 그리고 고려시대 보조국사가 이 곳에 주석햇으며 일연대사가 총림을 설치했다는 기록이 사찰에 전해내려 오고 있어 법주사의 옛 사세를 짐작하고 남겠다. 부처님의 법이 상주하고 있는 도량이라는 자신감에 차 있는 사명을 지었던 것도 이러한 정황들이 뒷받침해 주고 있는 듯 보인다. 지금은 비구니스님들의 수행도량으로 탈바꿈하여 새로운 법당을 신축하고 오래된 전각을 정성껏 보수해 지금의 법주사에는 오로지‘법’에 기대어 이를 구하고자 하는 스님들의 매진이 계속 이어져 나가고 있다.
볼거리/먹거리 더보기

오시는길 안내

찾아오시는길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