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광고 슬라이드

메인1 송정자연휴양림
1 2 3

예약 예약은 로그인후 이용 가능합니다.

알림판

여행정보

금곡사(칠곡)
오행 중 금(金)의 기운은 음극과 양극이 서로 잡아당기는 형국이라고 한다. 따라서 음은 음대로의 방식으로 양은 양대로의 방식으로 살아가되 서로가 발전적인 방향으로 이끌 수 있도록 한다. 그러나 성질이 단단해 독재적일 수 있으나 반면 일사분란하게 추진하는 추진력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경북 칠곡의 금곡사(金谷寺)는 사명에서 보듯 왠지 이러한 기운과 닮아 있다. 신라 선덕왕대에 창건한 사찰로 창건 후 역사를 알 수 없으나 지금까지 고집스럽게 그 자리 만을 묵묵히 지켜온 외골수이면서 주변의 지세와도 잘 어울려 마치 암자처럼 있는 듯 없는 듯 유유자적한 세월을 보내온 것처럼 집착과 번뇌를 놓아버린 듯 하다. 재미있는 것은 우연인지 필연인지 금곡사와 관련된 것들이 거의 금과 관련한 사실과 맞아 떨어지는 부분이 많다.먼저 금곡사가 자리한 곳이‘금화리(金華里)’이다. 금곡사 아래에 자리한 커다란 저수지가 있는데 ‘금화저수지’라고 부르며 상류계곡을‘금화계곡’이라고 한다. 이는 마을에서 약 3km 정도 떨어진 곳에 일제 때 광산이 한창 성했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또 금곡사의 주불이 서방정토에 계시는 극락전 아미타부처님인데 서쪽은 금의 방향이라고 하니 이 또한 깊은 관련성을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더 재미있는 것은 창건주가 금란(金蘭)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인데 스님인지는 알 수 없으나 ‘금란’이란 ‘철석(鐵石)’ 같은 약속을 뜻하는 단어이기도 하다.
볼거리/먹거리 더보기

오시는길 안내

찾아오시는길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