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광고 슬라이드

1 비슬산자연휴양림
2 비슬산자연휴양림
1 2 3

예약 예약은 로그인후 이용 가능합니다.

알림판

여행정보

비슬산 유가사
* 대구시민에게 사랑받는 가족 나들이 코스, 비슬산 유가사 * 달성군의 서쪽으로는 유장하게 낙동강이 흘러가고 남쪽에는 비슬산이 높이 솟아 있다. 그렇듯 지세가 좋으니 낙동강변에는 태고정 같은 정자가 자리를 잡았고 비슬산 산기슭에는 용연사, 유가사 등 명찰이 들어섰다. 달성을 상징하는 비슬산(1,084m)은 달성군과 청도군에 걸쳐있는 산으로 봄철이면 참꽃(진달래), 가을철이면 억새풀밭이 장관이다. 비슬이라는 산 이름은 정상의 바위모습이 신선이 거문고를 타는 것과 같아 붙여졌다고 한다(사실 "비슬"이란 말은 고대 인도 힌두의 신으로 불교에 수용된 "비슈누"를 한자로 음역한 "비슬노"에서 온 용어이다. - 한국문화유산답사회 편(2002),   동화사의 말사인 유가사는 신라 흥덕왕2년에 도성국사에 의해 창건되었으며 절 이름은 비슬산의 바위모습이 아름다운 구슬과 부처의 형상과 같다 하여 옥 유(瑜), 절 가(伽)자를 따서 지어졌다고 경내에 세워진 안내판에 적혀있다. 그 뒤로 진성여왕 3년에 원잠선사가 개축하는 등 여러 차례 중수 과정을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부속 암자로는 수도암, 청신암, 도성암을 거느렸다. 범종각 부근에서 대웅전 지붕 위를 올려다보면 비슬산 바위군이 기와처럼 대웅전 위에 얹혀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유가사를 출발, 50m쯤 오르면 수도암이고 수도암에서 30분을 더 가면 도성암에 닿는다. 산 중턱에 자리잡아 주변경관과 조망이 뛰어난 도성암은 비슬산에서 가장 오래된 암자이다. 도성암을 지나 오른쪽으로 약 10분쯤 오르면 도성국사가 도를 깨쳤다는 도통바위에 도착한다. 도통바위에서 주능선까지의 40분 거리는 경관이 좋고 쉬기에 알맞은 암봉과 오솔길이 번갈아 나타나 산행의 참맛을 느끼게 해준다. 주능선에 오르면 평원지대가 펼쳐지고 곧이어 억새풀과 수십 개의 바위로 이루어진 정상에 닿는다. 정상에 서면 서남쪽으로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이 보이고 멀리 가야산 줄기도 한눈에 들어온다.   비슬산 등산로는 주차장-도성암-정상-유가사(2시간), 주차장-정상-능선 네거리-유가사 (3시간30분), 주차장-정상-대견사지-비슬산휴양림(4시간) 등 7가지가 나 있다. 유가사 입구에는 장승촌이 조성되어 있어 절집 답사의 엄숙함을 잠시나마 벗어나게 해준다. 달성대 장군, 달성여장군 등 30여기의 장승이 비탈진 계곡 주변에 세워져 있다. 이곳에서도 비슬산을 가득 채운 가을 정취를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 평일에는 운행되지 않다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마다 대구에서 좌석버스가 유가사까지 운행된다는 사실에서도 알 수 있듯이 유가사와 비슬산은 대구 시민들의 주말산행지이자 가족 나들이 코스로 사랑을 받고 있다.   * 또다른 여행의 재미, 비슬산 자연휴양림 * 유가사 인근의 비슬산 자연휴양림도 늦가을 낙엽 뒹구는 오솔길 산책에 좋은 곳이다. 소재사 옆의 매표소에서부터 조화봉 방면 계곡을 따라 콘도형 산막, 통나무 , 청소년수련장, 취사장, 잔디광장 등이 줄지어 자리잡고 있다. 특히 비슬산자연휴양림에서는 숲도 숲이지만 집채만한 바위들이 곳곳에 군락을 이룬 암괴류와 애추가 눈길을 끈다. 암괴류는 둥근 모양의 바위이고 애추는 각이 진 바위로 이들은 마지막 빙하기의 산물이다. 대견사지 주변에 흩어진 다양한 형상의 화강암들은 '토르'라고 부른다. 암괴류와 애추, 토르는 비슬산의 지형을 더욱 빼어나게 만들어주고 있는 대자연의 산물이다.
볼거리/먹거리 더보기

오시는길 안내

찾아오시는길 안내